문희상 의장 “선거제 바뀌어야...합의 늦지 않았다”
문희상 의장 “선거제 바뀌어야...합의 늦지 않았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합의한 선거제도 개편안과 관련 선거제도 자체는 꼭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패스트트랙 중에도 완전한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국회의장이 행사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본적으로 선거제는 합의에 의해 되는 것이 지금까지 관행이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는 것이 최선이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그러나 오래 정치한 사람으로서 민심을 왜곡하는 선거제도가 계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의 강한 반발에 대해서는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라고 배웠고, 가능성은 늘 있다고 생각한다분명히 합의의 선이 도출된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패스트트랙 추진 시 20대 국회는 없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국민의 의사에 반해서 임의로 그만둔다고 그만둬지는 것도 아니고, 민주주의에 맞지 않다정치적 수사로 의미있을 지는 모르지만 맞지 않는 말이고, 이런 말은 조심스럽게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문 의장은 국회의 총리 추천을 골자로 자신이 제안한 개헌안에 대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이 모든 것을 결정하고 책임져야 한다는 건 문제가 있다“(내년 총선에서 개헌안 투표가) 가능하다. 믿고 되리라 본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