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마을 제주4·3유족회, 24일 희생자 위령제 봉행
하원마을 제주4·3유족회, 24일 희생자 위령제 봉행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원마을 제주4·3유족회(회장 김재하)는 24일 오전 옛 탐라대학교 인근에 위치한 제주4·3 하원마을 희생자 위령제단에서 위령제를 봉행했다.

이날 위령제는 양윤경 서귀포시장, 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이지훈 제주4·3평화재단 사무처장, 양동석 중문동장, 강상기 하원마을회장 등 각계 인사와 유족 등 50여 명이 참여해 영령들을 위로했다.

김재하 하원마을 제주4·3유족회장은 “71년 전 억울하게 돌아가신 영령들을 위로하기 위해 후손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제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시 하원마을은 4·3사건 당시 군경과 무장대에 의해 61명이 사망하고 가옥 104동이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유족들은 2003년 4월 유족회를 결성, 하원마을 공동목장조합으로부터 목장 부지를 기증받아 2008년 4월 24일 현재의 장소에 위령비를 세웠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