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우체국 “사랑과 행복 주는 메신저로 고객 감동 높여”
서귀포우체국 “사랑과 행복 주는 메신저로 고객 감동 높여”
  • 제주신보
  • 승인 2019.0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개국 104주년을 맞은 서귀포우체국(국장 김기영)1915년 서귀포우편소로 문을 연 이래 광복 후인 1949서귀포우체국으로 정식 출범했다.

1999년 서귀포시 신시가지에 새로운 청사로 이전해 우정 업무를 제공하고 있다.

산남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 우편취급국을 포함한 15개의 소속 우체국에 180여 명의 종사원이 근무하고 있다.

김기영 국장은 사랑과 행복, 웃음을 주는 메신저로서 고객들에게 감동을 주고 고객들을 섬기는 우체국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락처 739-3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