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 만들고 싶다”
“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 만들고 싶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1일 노동절 메시지서 강조…“갈 길 멀지만 ‘경제사회노동위’ 정상화로 좋은 결실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1노동이 자랑스러운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동절을 맞아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노동절 메시지에서 “‘노동존중 사회는 우리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노사정이 함께 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로 좋은 결실을 이뤄내길 기대한다정부도 항상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노동계 또한 우리 사회의 주류라는 자세로 함께해 주시기 바란다과거 기울어진 세상에서 노동이 투쟁으로 존중을 찾았다면, 앞으로의 세상에서 노동은 상생으로 존중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노동은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었다. 노동은 그에 걸맞은 대접을 받아야 한다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52시간 근로제는 모두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그것을 통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자 한 정책들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