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환 감독 떠난 제주, 하루 만에 최윤겸 감독 선임
조성환 감독 떠난 제주, 하루 만에 최윤겸 감독 선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경남전서 팬들에게 인사

최윤겸 감독이 제주 유나이티드(SK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 지휘봉을 잡게 됐다.

제주는 지난 2일 자진 사임한 조성환 감독을 대신해 최윤겸 감독을 구단 제15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최 감독은 1986년 제주 전신인 유공 코끼리 축구단에서 데뷔해 1992년 은퇴하기 전까지 (162경기 출전, DF) 구단을 위해서만 뛰었다.

선수 생활을 마친 후 구단 트레이너와 코치를 역임했으며, 2001년에는 제6대 감독을 맡기도 했다.

2016년 강원 감독 당시 팀을 1부 리그로 승격시키며 지도력을 인정받았고, 지난해 2부 리그 부산을 지휘하며 서울과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분전하는 등 선수단의 조직력과 집중력, 투지를 이끌어 내는데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윤겸 신임 감독은 4일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경남FC와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팬들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