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이스타항공, 제주기점 中 노선 운수권 확보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제주기점 中 노선 운수권 확보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제주기점 중국 노선 운수권을 확보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3월 한중 항공회담을 통해 타결된 주 174회의 중국 운수권을 배분했다.

제주항공은 대한항공이 운항하던 제주베이징 노선(7)과 진에어가 운항하던 제주시안 노선(3)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와 함께 이스타항공은 진에어가 운항하던 제주상하이 노선(7)을 배분받았다.

이번에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은 제주공항 슬롯(SLOT·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 확보, 지상조업 계약 등의 준비 기간을 거쳐 빠르면 3~4개월 내에 취항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제주항공 관계자는 철저하게 준비해 최대한 빨리 제주기점 중국 노선에 취항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