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위한 중국의 남북미 가교 기대"
문희상 의장 "한반도 평화 위한 중국의 남북미 가교 기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대서 특강 통해 시진핑 주석의 방한 기대...북미 협상은 단계적이고 동시적·병행적 이행 로드맵 역설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7일 베이징대학에서 학생 등을 대상으로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한중의 역할’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베이징대학 특강에는 박병석·김진표·한정애·하태경·박정 의원,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김수흥 사무차장, 이기우 정무수석비서관, 윤창환 정책수석비서관,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사진=국회 제공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7일 베이징대학에서 학생 등을 대상으로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한중의 역할’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베이징대학 특강에는 박병석·김진표·한정애·하태경·박정 의원,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김수흥 사무차장, 이기우 정무수석비서관, 윤창환 정책수석비서관,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사진=국회 제공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실현을 위한 중국의 가교역할을 당부하면서 한중간 우호협력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대학에서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한중의 역할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이같이 말하고 머지않은 시기에 시진핑 주석께서 방한해 양국 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 긴 안목으로 대화의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할 것이라며 현재의 교착 국면을 풀기 위해 포괄적 접근과 합의에 이은 단계적이고, 동시적·병행적 이행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에 대해서는 국경을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인접국가들의 협력이 필수라며 한중 양국의 실무협의체와 공동기구 등이 새로운 협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국회 차원에서도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에 앞서 방중 첫 날인 지난 6일 양제츠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외사공작위 판공실 주임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상호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의장은 이어 중국 동포 및 지상사 대표들을 초청해 만찬 간담회를 갖고, 양국의 우호협력관계 발전을 위해 애쓰는 우리 동포들을 격려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