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중국의 한반도 평화 촉진자 역할 바라"
문희상 의장 "중국의 한반도 평화 촉진자 역할 바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베이징서 왕치산 국가부주석 면담…“한반도 상황 엄중, 중국 역할 필요한 시점 이야기하려고 와”
사진=국회 제공
사진=국회 제공

중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8한중관계는 몇 천년동안 우호를 지속해 온 밀접한 관계라며 한반도의 긴장이 대화국면으로 전환되는데 중국의 역할이 컸고,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촉진자로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베이징 중난하이에서 왕치산 국가부주석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기적같이 찾아왔는데 요즘 상황이 엄중하다. 중국의 역할이 필요한 시점이란 점을 이야기하기 위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1992년 한중수교 이래 짧은 기간 동안 비약적인 양국관계의 발전이 있었다. 2017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계기로 한중관계가 정상궤도로 복원되었고, 돈독한 양국관계를 다지기 위해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초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왕 부주석의 방한도 요청했다.

이에 왕치산 부주석은 시진핑 주석님도 한국 국회대표단의 방중을 매우 중요시하고, 이러한 전제하에 의전 외교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왕 부주석은 또 양국관계는 역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양국 국민의 친밀감을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현재에도 각 분야에서 발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양국 정상과 지도자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2017년 방중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의 방향에 대해 밝힌 바 있다. 현재 이 방향에 따라 양국은 각 분야에서의 협력이 이행되고 있다중국은 외교적으로 평화와 발전을 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