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울, 생활체육으로 이어온 11년 우정
제주-서울, 생활체육으로 이어온 11년 우정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주-서울 생활체육 우호교류 행사, 9~11일 서울서 진행 중
친선경기 후 문화 탐방도…"지역 홍보·상호 협력체계 구축하는 자리"
2019 제주-서울 생활체육 우호교류 행사에 참가하는 제주 선수단이 9일 제주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 제주-서울 생활체육 우호교류 행사에 참가하는 제주 선수단이 9일 제주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와 서울 두 지역 생활체육 동호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량을 겨루고, 우정과 화합도 다지고 있다.

9일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회장 원희룡 도지사)에 따르면 선수와 임원 등 50명으로 구성된 제주 선수단이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시 일원에서 열리는 2019 제주-서울 생활체육 우호교류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제주와 서울의 생활체육 활성화 기틀을 다지고, 스포츠 교류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 중인 제주 선수단은 서울 선수단과 족구, 볼링, 농구 3개 종목에 대한 친선경기를 치르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 관람 등 문화 탐방도 예정됐다.

제주 선수단은 행사 마지막 날인 11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시민체육대축전에도 참가해 서울 선수단과 우정의 싹을 한층 더 틔운다는 계획이다.

부평국 제주도체육회 상임부회장은 이 행사는 두 지역 간 화합과 우애를 다지고, 지역 홍보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자리라며 앞으로도 행사를 통해 종목별 교류와 정보교환을 활성화함으로써 스포츠 참여 분위기를 넓혀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행사는 2009년 시작돼 올해 11년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