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청정제주 위협…배출원 실태파악 시급
‘미세먼지’ 청정제주 위협…배출원 실태파악 시급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도당, 9일 ‘제주지역 미세먼지 안전한가’ 정책토론회 개최

민주평화당 제주도당과 민주평화연구원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도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제주지역 미세먼지 안전한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기호 제주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는 ‘제주의 민세먼지 현황과 향후과제’ 발표를 통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실태 파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제주의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으로 비산먼지를 비롯해 경유차 등의 이동에 따른 비중이 높았다.

이 교수는 “여태까지 제주도가 청정했지만 이제는 그렇지 못하다”며 “고농도 미세먼지 출연에 대처할 자체적 수단은 거의 없는 실정으로 현재 계획하고 실행중인 정책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본프리아일랜드(CFI) 2030(전기차 보급 정책 등)의 부단한 추진 ▲도시계획 우선순위에 ‘도시숲 조성’ 정책 추진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실태 파악 급선무 ▲연구 능력의 획기적 보안 등을 제기했다.

이 교수는 “경유차의 전기차 대체에 대한 우선 지원방안과 도시지역을 중심으로 숲 조성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소규모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실태파악과 농촌지역의 불법 소각 행위에 대한 지도단속 강화가 필요하고, 조사·분석·연구에 필요한 전문인력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당 관계자는 “제주도 어디서든 볼 수 있었던 한라산은 짙은 미세먼지에 자취를 감추면서 도민들도 제주 차원에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며 “미세먼지 관리 정책 방향 등 실질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