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자 채용에 공공기관이 솔선하라
고졸자 채용에 공공기관이 솔선하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졸 취업 확대는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다. 올해 초엔 2022년 9급 공무원의 고졸 채용 비율을 지금보다 2배 늘리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런 상황에 정작 제주도교육청은 고졸 채용에 뒷걸음질 하는 모양새다. 최근 7년간 채용한 일반직 384명 중 고졸자는 11명(2.9%)에 머물렀다. 지난해 3명을 비롯, 2017년과 2016년 각 1명, 2015년 3명에 불과했다. 특히 2014년에는 가장 많은 규모인 99명을 뽑았지만 고졸 채용은 단 한명도 없었다.

교육부가 2014년 마련한 ‘고졸 취업 활성화 방안’을 보면 공공기관이 고졸에 적합한 직무와 자격을 발굴해 그들의 채용을 우대하도록 돼 있다. 앞서 2012년 제정된 ‘제주특별법’에도 지방공무원(기능직) 채용 인원의 50% 이상을 도내 특성화고 졸업자 중 선발토록 규정했다.

이 모두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해 고졸 적합 직무를 적극 찾아내고 장려해 채용에 나서라는 주문이다. 하지만 고졸 채용 규모에서도 알 수 있듯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 도교육청이 정책적으론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활성화에 주력하면서 정작 고졸 채용에는 나몰라라 하고 있으니 이런 모순이 없다.

특성화고 인재들은 국가 발전에 밑거름이 될 전문인력들이다. 그들이 좋은 일자리에 취업하면 대학진학 거품이 꺼지고 청년 실업난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 기능인 우대시책은 민간기업에만 전가할 게 아니라 공공기관이 앞장서 정책의 일관성을 이어가야 한다. 그런 면에서 도교육청이 올해 고졸 채용 비율을 높여 8명 중 절반을 선발키로 한 건 올바른 방향이다.

고졸자의 취업은 우리 교육현안 중 하나다. 해법은 이미 나와 있다. 고졸자를 우대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차별 대우를 개선하는 것이다. 정부와 모든 공공기관이 이를 푸는 데 일정 역할을 해줘야 한다. 고졸 채용과 인적 관리에 적극적인 기업에 혜택을 주는 체감도 높은 정책도 필요하다. 취업에 목멘 특성화고가 바로서는 것도 고교교육 정상화의 일부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