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서귀포, 각양각색 예술 색으로 물든다
5월의 서귀포, 각양각색 예술 색으로 물든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 17·24·31일 공연 마련
퍼커션·기타·가야금 아티스트 무대로 초대
서귀포시 복합문화공간인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가 5월 퍼커션과 기타, 가야금을 매개로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들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주는 무대로 초대한다.
서귀포시 복합문화공간인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가 5월 퍼커션과 기타, 가야금을 매개로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들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주는 무대로 초대한다.

봄이 무르익어가는 5. 개성있는 아티스트들이 저마다의 예술 색으로 서귀포시를 가득 채울 예정이다.

서귀포시 복합문화공간인 서귀포문화빳데리충전소가 5월 퍼커션과 기타, 가야금을 매개로 개성 넘치는 아티스트들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주는 무대로 초대한다.

첫 무대는 17일 오후 7시 퍼커셔니스트 권우근의 음악으로 풀어내는 삶의 여정무대가 꾸려진다. 이날 현유진(팝핀김건형(기타, 보컬) 예술가가 함께한다. 권우근은 10여 년간 휘성, 신승훈, 심수봉, 이상은 등 국내 유명 가수들의 세션으로 활동하다 갑자기 브라질을 시작으로 포르투갈, 이집트, 스페인, 인도, 중국 등 세계 20여 개국을 여행하며 각 나라별 전통 악기를 익혀왔다.

이번 무대에서 여행을 통해 느꼈던 각 나라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담아 여러 악기들을 연주한다.

24일 오후 7시에는 기타리스트 김광석의 무대 구름에 달 가듯이가 제주의 밤을 수놓는다. , 트로트, 국악 등 모든 장르를 넘나드는 기타 연주의 진수를 보여줄 계획이다.

31일 오후 7시에는 가야금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뮤지션 박선주의 무대가 이어진다. ‘가야금, 자연을 담고 자연을 닮다를 주제로 원초적이고 아름다운 자연현상들을 가야금과 퍼포먼스(), 영상을 통해 탐험하고 발견하는 이색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