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소비자 '제로페이' 외면
상인·소비자 '제로페이' 외면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 불편하고 홍보·혜택 불편, 중앙 지하상점가 50%만 가맹
제로페이
제로페이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된 제로페이사용이 저조한 등 상인과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제주지역 제로페이 가맹점은 1516개이다.

이날 중앙지하 상점가를 확인한 결과 상인들은 제로페이 사용이 저조하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 상인들은 사용방법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로페이 시범사업 대상으로 중앙지하 상점가와 중앙로 상점가 등 제주지역  두 곳 상권을 선정했다.

상인 김미아씨(57)아직까지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손님을 거의 본 적이 없다사용이 간편한 신용카드에 비해 제로페이는 눈에 보이는 혜택이 너무 적다고 말했다.

현재 중앙지하상점가 조합원 50% 가량만 제로페이 가맹점이다. 아직 제로페이를 사용하지 않는 상인들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제로페이를 모르는 사람이 많고, 불편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큐알(QR) 코드를 촬영하거나 바코드로 결제하면 소비자의 통장에서 금액이 이체되는 방식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연 매출이 8억원 이하인 소상공인의 경우 0%, 8~12억원 이하 0.3%, 12억원 초과 0.5%의 결제수수료를 받는다.

특히 정부에서 지난 1일부터 전국 편의점에서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지만 제주시내 4곳의 편의점을 확인한 결과 결제방법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현재 도내 편의점 1100여 곳이 제로페이 가맹점이다.

카드만 건네주면 되는 기존의 결제방식보다 번거롭지만 제로페이는 기존 신용·체크카드에 비해 포인트·할인과 같은 소비자 유인책이 부족하다.

이런 상황이지만 광주·전남 지역에서 권역별 설명회에서 제주가 제외되는 등 제로페이에 대한 홍보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예산을 확보해 홍보를 강화하고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로페이를 이용하면 소상공인 가맹점 이용금액의 40%, 일반 가맹점 이용금액의 30%를 소득공제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