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섬’ 제주서 동아시아 평화·번영 방안 모색
‘평화의 섬’ 제주서 동아시아 평화·번영 방안 모색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 등 주최로 제주한일우호연수원서 2019 평화포럼 열려

‘평화의 섬’ 제주에서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반도 주변국들의 역할에 대해 모색하는 자리가 열렸다.

경남대학교와 일본 소카대학교, 타이완의 중국문화대학교는 15일 서귀포시에 있는 한국SGI 제주한일우호연수원에서 ‘2019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동아시아의 갈등, 협력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한 이날 포럼은 개회식과 기조연설에 이어 ▲한국과 일본의 갈등과 협력 ▲대만과 중국의 갈등과 협력 ▲남한과 북한의 갈등과 협력 등 3개 세션으로 구분해 주제발표와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임을출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새로운 남북관계의 도전과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토대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선순환되도록 만드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과제라고 강조했다.

임 교수는 “지난해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변화를 만들어낸 것은 분명하지만 동시에 비핵화의 진전 없이는 남북관계의 진전에 한계가 있음도 절감해야 했다”며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남북 간 지속가능한 평화는 이어지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정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민주적 확전에서 민주적 자제로-한·일 국제분쟁의 청중비용’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한·일 관계가 지난 10년 동안 개선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로 두 나라 사이의 군사력과 경제발전 등 물질적 차원의 균형이 이뤄지고 있는 반면 상호 안보 위협 수준에서 인식적 차원의 불균형이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물질적 차원의 균형과 인식적 차원의 불균형 사이에서 발생하는 구조적 비대칭성은 한국의 독단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행동과 일본의 동요하는 행동 사이의 악순환을 초래하기 때문에 한·일 간 관계 개선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평화포럼은 박재규 경남대학교 총장의 제안으로 2017년 일본에서 처음 열렸고 지난해에는 타이완에서 개최됐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