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 “제주농산물 북한 보내기 재개 노력”
오영훈 의원 “제주농산물 북한 보내기 재개 노력”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은 지난 14유엔세계식량계획(WFP)한국사무소와 긴밀히 협력해 제주농산물 북한 보내기가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길)에서 함께 활동하고 있는 의원들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동북아특위 위원들은 북한 식량 상황의 심각성을 재확인하고 대북 식량 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식량문제 해결이 핵 문제와 한반도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WFP를 통한 지원은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지원 식량이 군용으로 전용될 우려는 사실상 없다고 밝혔다.

한국의 국회의원들께서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아버지에 이어 제가 대한민국의 친구들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오 의원은 그동안 제주도는 인도적 차원에서 감귤 및 월동채소류의 북한 보내기를 꾸준히 진행해왔으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에 안타깝다며 제주 농산물 북한 보내기 의지를 피력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