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교육, 누구에게나 필요한 교육입니다
코딩교육, 누구에게나 필요한 교육입니다
  • 제주신보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대, 제주시 정보화지원과

코딩은 컴퓨터, 스마트폰 등 IT 기기에 프로그래밍해 원하는 대로 동작하게 하거나 대량의 자료를 자동화해 관리할 수 있게 하는 능력이다.

제주도는 2016년부터 4차 산업 혁명을 대비 하여 청소년들에게 더욱 폭넓은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교육품질 향상을 위해 지자체 중 최초로 코딩 교육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렇지만 행정에서는 컴퓨터 활용능력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실정이다. 행정에 코딩 능력을 가진 구성원들이 많아진다면 어떻게 될까? 언론에서 화제가 되었던 대구지방고용 노동청에서 근무하고 있는 방병현 공익근무요원의 일화는 많은 시사점을 준다. 복무 중 6개월 걸리는 우편물 관련 단순 반복 업무를 30분 만에 끝내는 자동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 이는 카이스트 재학 중에 습득한 코딩능력을 발휘한 결과이다.

50년 전에 자동차 운전이나 20년 전 워드 활용능력은 당시에는 생소했지만 지금은 대부분이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으며, 본인의 경쟁력을 높이는 도구가 되고 있다.

필자도 소규모 프로그램 개발 동호회를 운영하면서 직원들이 필요한 우편봉투에 발신자, 수신자를 자동출력해주거나 출장 갈 장소를 한눈에 보일 수 있도록 출장지도 만들기 등 프로그램을 제작 및 배포하고 있으며 직원들의 코딩교육을 위해 정기적으로 스터디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코딩교육을 공직내부에서 체계적으로 추진한다면 직원 능력 향상뿐 아니라 4차 산업 혁명을 대비하는 공직자상을 만들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