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새로 건조된 바지31호 화순항에 배치
서귀포해경, 새로 건조된 바지31호 화순항에 배치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16일 화순항 관공선부두에 새로 건조된 ‘바지31호’(600t)를 배치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16일 화순항 관공선부두에 새로 건조된 ‘바지31호’(600t)를 배치했다.

이날 배치된 바지선은 서귀포 해역을 관할하는 해상치안 경비함정에 연료를 보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25억원이 투입돼 경북 포항시 소재 조선소에서 건조된 이 바지선은 길이 34m, 폭 14m 규모로 유류 54만ℓ를 저장할 수 있다.

또 최첨단 자동 유류 공급 시스템이 설치돼 있어 원격으로 시간당 3만ℓ의 유류를 공급할 수 있고 입항 대기중인 경비함정에 24시간 80㎾의 전력 공급도 가능하다.

한편, 1990년 12월 건조된 기존 바지선은 향후 입찰 과정을 거쳐 매각 처리된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