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강풍 동반 600㎜ 물폭탄…피해 속출
이틀간 강풍 동반 600㎜ 물폭탄…피해 속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읍 하도리 등 주택 침수·수망리 채석장 붕괴·항공기 지연·여객선 통제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의 한 채석장 경사면이 폭우로 인해 무너지면서 대형트럭들이 토사에 휩쓸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의 한 채석장 경사면이 폭우로 인해 무너지면서 대형트럭들이 토사에 휩쓸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낮 12시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의 주택이 폭우에 침수되면서 119가 배수지원에 나섰다
지난 18일 낮 12시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의 주택이 폭우에 침수되면서 119가 배수지원에 나섰다

제주지역에 이틀간 강풍을 동반한 6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

19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17일부터 제주 산간과 남부 중산간 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쏟아졌다.

지난 17일부터 19일 오전까지 한라산 삼각봉에 무려 697㎜의 비가 쏟아진 것을 비롯해 윗세오름 585.5㎜, 성판악 553.5㎜ 등의 비가 내렸다.

또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지역(남부)이 514㎜, 제주시 구좌읍 송당지역(동부)이 454.5㎜의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제주 동부와 남부지역에도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이와 함께 이날 한라산 진달래밭에 초속 28.6m, 유수암리에 초속 28.2m, 새별오름 초속 25.6m 등 순간최대풍속을 기록하는 등 제주 전역에 초속 20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이어지면서 지난 18일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와 구좌읍 하도리의 주택이 침수되고 제주시 일도1동의 건물 외벽이 파손되는 등 이날 하루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본부에 7건의 침수 및 강풍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또 이날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의 한 채석장이 폭우에 의해 침수되고 경사면이 무너져 내리면서 굴삭기 1대와 대형트럭 3대가 물에 잠기거나 무너지는 토사에 휩쓸리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 외에도 이날 제주국제공항에는 강풍과 윈드시어(난기류) 경보가 발효되면서 일부 항공기가 한때 지연 운항했고, 제주를 기점으로 하는 여객선 일부도 통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20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아침에는 흐리고 곳에 따라 약한 비가 내리겠지만 오후에는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