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베이스캠프의 매력
히말라야 베이스캠프의 매력
  • 제주신보
  • 승인 2019.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환, 기업자금컨설팅·경영학박사/논설위원

히말라야 산맥에는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산(8848m)을 포함해 해발 8000m가 넘는 봉우리들이 많다. 이렇게 히말라야 산맥을 포함한 지구의 거대한 산맥들은 지각의 판과 판의 충돌인 판구조 운동의 산물이다. 지각 판이 충돌하면 그 압력에 의해 지층이 물결 모양으로 휘면서 습곡 산지가 형성된다.

상공에서 내려다본 히말라야 산맥 가운데 있는 가장 높은 봉우리가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산이다. 티베트에서는 예부터 초모랑마(‘세계의 어머니 여신’이라는 뜻)라고 불렀다.

히말라야 산맥은 비행기와 인도 기러기 이외에는 도저히 넘을 수 없는 곳이다. 이렇게 히말라야 산맥은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장벽과도 같아 지구의 기후 체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안나푸르나 남봉 푼힐 전망대(3150m)에 위치한 초등학교 주변에는 히말라야의 산간 고지대에는 계단식 경작을 하고 히말라야 등반 트레킹을 하는 관광객을 상대로 숙박업 등을 하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마음과 몸, 정신적인 심신단련을 위해 머물었던 베이스켐프에서 함몰된 자아를 회복할 기회였고 자신감의 농축된 에너지의 부활이었다고 생각한다. 평생 한 번쯤 가 볼 만한 곳이기에 소개해주고 싶은 인간사 삶의 베이스캠프이기에, 위험하기에 더욱 보상가치가 있는 것 같다.

이곳 태고의 자연마을을 여행하기 위해서는 마음의 동의, 가족의 합의가 필요한 험난한 여행의 여정이며 도전이 있기에 긴장감도 있다고 생각한다.

아시아 대륙의 남부를 달리는 산계, 총길이 2400㎞, 히말라야는 고대 산스크리트(梵語)의 눈(雪)을 뜻하는 히마(hima)와 거처를 뜻하는 알라야(alaya)의 2개 낱말이 결합된 복합어이다. 히말라야는 영혼이 숨 쉬는 세계의 백색의 지붕이라 부른다. 히말라리아는 파키스탄과 인도 북부, 네팔, 시킴, 부탄 및 티베트 남부를 뻗어 내리면서 몇 개의 산계로 나뉜다.

인도와 중국 티베트 사이에 있는 산맥(山脈), 히말라야 산맥은 인도와 중국 티베트 사이에 있는 산맥이다. 히말라야 산맥은 파키스탄, 중국, 인도, 부탄, 네팔 등 여러 나라에 걸쳐 있다.

산맥은 나라마다 색다른 차이를 보인다. 산마다 고유의 계곡과 물이 어우러져 그들만이 삶의 영력을 표시하기도 한다. 세계 220여 개 국가를 상징하는 국기의 색과 특이한 문양들은 여행 탐구가 세계여행을 하는 이유이며 연구 대상이 된다.

제주 오름의 시작은 신화의 꽃으로 피어난다. 오름의 내재적 가치인 자연 자원을 재발견하고 기록하는 것은 후세에 대한 자산잉태이며 예의이다. 외적으로는 하늘에서 청이슬이 내리고 땅속에서 만물이 생겨난 땅에 바람, 바다, 오름의 관광자원화가 절대적인 환상의 가치를 부여한다.

나아가서는 이미 만들어진 내용과 형상화된 것들을 포함한다. 선대들에 의해 만들어진 마을 공동목장과 연결되는 오름의 명칭의 특이성과 상징성, 마을 고유의 오름과 연관된 이름들을 해학적으로 부각시켜야 한다.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마을 경제공동체의 자생력과 자립심을 키워 마을의 수익과 소득을 가져올 수 있는 마을공동의 경제조직체를 만들어야 한다. 낙후된 마을 공동에 농·산·어촌 경제조직체를 만들고 활성화시켜 작지만 사계절 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