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월 수출 소폭 상승 반전…농수축산물 수출 주도
제주 4월 수출 소폭 상승 반전…농수축산물 수출 주도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3개월 연속 하락하다 증가 전환…1218만3000달러, 전년보다 5.3% 늘어

올해 들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던 제주지역 수출이 4월 들어 소폭 상승세로 반전됐다.

22일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가 발표한 제주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지역 수출은 12183000달러로, 전년 동기(1157만달러)에 비해 5.3% 증가했다.

제주지역 수출은 올해 1(-12.9%), 2(-10.4%), 3(-31.8%) 등으로 3개월 연속 감소해 왔다. 4월 들어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현재까지 누적 수출실적은 46836000달러로 전년 동기에 비해 14.9%나 감소한 상황이다.

수출 증가는 농수축산물이 주도했다.

농수축산물 수출은 502만달러로 32.3% 증가했다.양배추가 4월 마지막 물량이 수출(105만달러)되면서 193.8%나 늘었고, 수산물 중에서는 소라 수출(35만달러, 289.3%)이 두드러졌다.

반면 넙치류 수출은 177만달러로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지역 수출 1위 품목인 모노리식집적회로는 반도체 수출 시장 부진으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모노리식집적회로는 전년도에 월평균 800만달러 가까이 수출되었던 만큼 올해는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일 전망이다.

4월 수입은 26684000만달러로 집계, 무역수지 적자는 1450만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