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리나산업 위축...경쟁력도 저하 우려
제주 마리나산업 위축...경쟁력도 저하 우려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9.05.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세미나 개최...마리나항 건설 2010년 이후 답보 상태

4면의 바다인 이점을 갖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가 마리나산업을 육성하지 하지 않으면서 성장이 위축된 가운데 경쟁력에 있어서도 다른 지역에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제주도의회 체육진흥포럼(대표의원 이승아)과 제주해양산업발전포럼(대표의원 좌남수)은 22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해양레저스포츠의 미래와 과제를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마리나산업은 요트와 서핑, 카누·카약, 수중레저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면서 2017년 기준 제주지역 이용객은 580만명에 이르는 등 고부가가치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런데 도내 마리나항 개발 사업은 2010년 이후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현종환 제주관광대 교수에 따르면 도내 8곳의 마리나항 가운데 사업자가 아닌 일반인이 요트를 계류할 수 있는 곳은 김녕항과 도두항 2곳뿐이다.

김녕항과 도두항은 공공마리나시설이 조성돼 각각 20선석과 9선석의 요트 계류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나머지 6곳의 마리나항은 규모가 협소하고 요트 육상보관시설 및 클럽하우스가 없어서 무늬만 ‘마리나항’으로 전락했다.

현 교수는 “요트 계류시설 부족은 물론 소규모 마리나항을 전문 인력이 아닌 마을에서 관리하면서 관련 산업 저변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발표에 나선 조우정 한국해양대학교 교수는 “국내 해양레저산업은 빠른 속도로 성장해 레저선박 등록은 2013년 9000대 수준에서 2017년 2만5000대로 급증하면서 성장 가능성과 잠재 수요를 가진 유망 산업으로 떠올랐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이어 “경기도 시흥시의 경우 한국수자원공사와 민간업체와 협약을 맺고 인공 서핑파크 및 마리나, 컨벤션을 갖춘 해양레저복합단지를 추진하고 있다”며 “시흥시는 2017년 업무 협약 1년 만에 5630억원의 투자를 이끌어 내는 등 해양레포츠 메카로 도약하는 선진 사례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해양수산부가 최근 제2차(2020~2029년) 마리나 항만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함에 따라 강정·이호·화순항 3곳을 마리나 항만구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화순항은 리조트형 마리나항을 조성하고, 시설을 규모화하기 위해 민자 유치를 모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흥 인공서핑 상가분양 2019-05-28 15:45:39
시흥 해양레져복합단지내 수변 코너상가분양 1661-5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