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제주판 4대강 사업, 제2공항 사업 중단해야”
녹색당 “제주판 4대강 사업, 제2공항 사업 중단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당은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판 4대강 사업, 제주 제2공항 사업을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판 4대강 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제주 제2공항 사업이 강행되고 있다”면서 “박근혜 정권 때부터 시작된 토건적폐 사업인데도 문재인 정권은 이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 제2공항은 토건세력이 결론을 정해 놓고 벌이는 ‘거대한 조작극’”이라며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추진과정에서 벌인 ‘짜맞추기식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등에 대해 진상조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는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밀어붙이기 위해 지역 주민들간에 갈등을 조장하는 행태를 중지해야 한다”면서 “제주 제2공항을 백지화시키고, 제주의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정치적·정책적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