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다 더워”…제주에 5월 첫 폭염
“덥다 더워”…제주에 5월 첫 폭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최고기온 33도…역대 최고기온 경신

제주에서 기상관측 이래 처음으로 5월 폭염이 발생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제주지역 낮 최고기온이 33.1도를 기록, 기상관측 이래 처음으로 폭염이 기록됐다.

기상청은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길 경우 폭염이 나타났다고 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기상관측 이래 제주지역 5월 기온 중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종전 최고치는 1993년 5월 13일 기록된 31.6도였다.

이 외에도 제주시 외도가 31.9도, 조천읍 대흘 31.5도, 서귀포 남원 태풍센터 31.2도 등 제주 대부분 지역에서 30도 내외의 높은 온도를 보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햇빛과 함께 제주로 유입되는 남서풍의 영향으로 푄 현상(바람이 고지대를 통과하면서 고온 건조해 지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높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며 “제주 곳곳에서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