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년 만에 다시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99년 만에 다시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북초, 초등학생 만세운동 99주년 기념행사 개최
제주북초등학교와 북초등학교 총동창회가 25일 제주시 관덕정에서 99년 전 제주공립보통학교 학생들의 만세운동을 재현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제주북초등학교와 북초등학교 총동창회가 25일 제주시 관덕정에서 99년 전 제주공립보통학교 학생들의 만세운동을 재현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99년 전 제주공립보통학교(현 제주북초등학교) 학생들이 외쳤던 ‘대한독립만세’의 함성이 다시 제주섬에 울려퍼졌다.

제주북초등학교와 제주북초 총동창회는 25일 제주시 관덕정 광장에서 개교 112주년·대한민국 최초 초등학생 만세운동 99주년 기념 ‘제주북초! 대한독립을 외치다’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1920년 5월 25일 제주공립보통학교 재학생들이 주도해 벌인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그들이 보여준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전해받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제주북초 학생들과 학부모, 졸업 동문 등 600여 명(주최측 추산)은 오전 8시20분 제주북초등학교에서 출발해 관음사, 제주시청을 거쳐 다시 관덕정으로 돌아오는 12.8㎞ 구간에서 만세행진을 벌였다.

이어 관덕정 광장에 도착한 모든 참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만세삼창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강태식 제주북초 총동창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올해는 1920년 5월 25일 제주공립보통학교 재학생들이 주도해 독립만세운동을 벌인지 99주년이 되는 해”라며 “대한민국 최초로 초등학교 전교생이 주최적, 자발적으로 만세운동을 펼쳤다는 사실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100주년 기념행사는 모교 동문 대상을 초월해 범도민적 재현행사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희순 제주북초 교장은 “99년 전 오늘 제주공립보통학교 전교생은 나라사랑의 순수한 애국심 하나로 시내 한복판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며 “제주 청소년들의 애국심과 진정한 용기를, 제주와 대한민국이 살아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교장은 “이날 우리는 그때의 그 마음, 나라 사랑의 함성을 잊지 않겠노라고 다짐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이 자리에 모였다”며 “제주의 어린이들은 이날 어른들이 보여 준 역사의 현장을 잊지 못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