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내일이라도 국회 열릴 것처럼 준비”
문희상 의장 “내일이라도 국회 열릴 것처럼 준비”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서 당부…“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마음 무겁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7당장 내일이라도 국회가 열릴 것처럼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서 국회가 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원활히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다며 국회 가족들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문 의장은 또 20대 국회는 한반도의 평화와 한국사회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이뤄낼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눈앞의 이익이 아닌 다음 세대를 생각하며 멀리 보는 정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20대 국회의 임기 4년 중에 이제 1년이 남았다실제로 일할 수 있는 기간은 7개월 정도일 것이다. 촛불민심의 제도화는 제대로 시작도 못한 채 여전히 지상과제로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어 20대 국회의 사명을 깨닫고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저 역시 하루하루 일모도원(日暮途遠)’의 절박함이 커지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다. 국회의장으로서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책무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 최근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처리를 위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당내 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