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북방위, 중국 동북지역과 새 경제협력 모델 논의
대통령 직속 북방위, 중국 동북지역과 새 경제협력 모델 논의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IB에 북한 인프라 개발 투자 방안 등 협조도 요청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는 중국 동북지역과 새로운 경제협력 모델 활성화를 논의했다.

27일 북방위에 따르면 권 위원장은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신북방정책의 주요 협력지역인 중국 동북지역을 방문해 주요 인사들을 만나 양국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권 위원장은 지린성에서 바인차오루 당서기를 면담하고 지린성 정부가 한국 기업 유치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중 국제합작시범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우선 협력 분야로 바이오헬스, 영상·문화·여행, 현대농업, 첨단장비 제조 등을 선정했다.

권 위원장은 또 랴오닝성에서 천추파 당서기와 면담, 자유무역시범구에서 협력할 수 있는 분야로 서비스업과 5G(5세대)에 바탕을 둔 첨단미래산업을 제안했다. 양측은 공동 관심 분야 중 우선적으로 바이오, 미용, IT(정보통신) 분야에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권 위원장은 특히 베이징에서 단니 알렉산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를 만나 향후 한반도 비핵화 문제 진전 시 북한 인프라 개발에 AIIB 기금 활용 방안 검토, 공동 투자 방안 등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AIIB는 동북3성을 포함한 북방지역 인프라투자는 초국경 연계성 강화라는 AIIB의 투자기준에 부합, 적절한 공동 투자의 기회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