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국가차원 진상조사 실시하라”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국가차원 진상조사 실시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9일 제주 강정 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정부와 해군은 사과하고 국가차원의 진상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반대주민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진상조사위 조사결과 강정마을에서 이뤄진 인권침해 사례들은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총동원돼 민주적 절차의 정당성을 훼손하고 공권력을 남용한 사건임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잘못된 해군기지 추진 과정에 대해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즉각 사과하고 지체 없이 국가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려 제주해군기지 입지선정과 추진 과정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조사를 실시하라”며 “이번 조사결과 잘못된 행위에 가담한 국정원, 해군, 경찰측 관계자에 대해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반대주민회는 “진실에 근거한 총체적인 진상규명만이 과거의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는 길”이라며 “앞으로 다른 국책사업 추진과정에서는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반면교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