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건설 과정 인권침해 깊은 사과”
“해군기지 건설 과정 인권침해 깊은 사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29일 논평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9일 제주 강정 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논평을 내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강정마을에서 당시 경찰 등 공구너력과 해군이 조직적으로 벌인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강정주민께 위로와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제주에는 환경보존과 개발에 관한 다양한 사업들이 갈등 속에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조사 결과 발표를 시작으로 지역 주민들의 갈등을 조정하고,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는 법적·제도적 장치가 반드시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정주민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제주특별자치도와 경찰이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깊이 새겨 ‘회개지심’의 마음으로 부당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