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해군기지 건설과정 인권침해 사과하라”
강정마을회 “해군기지 건설과정 인권침해 사과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가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와 불법 행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사과와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강정마을회는 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수많은 인권침해와 불법 행위가 있었음이 드러났다”며 이같은 뜻을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정부는 공식 사과와 함께 정부차원의 진상조사를 하루 속히 실시하고 직접 가해 당사자인 해군 역시 스스로의 탈·불법과 여러 가해사실을 밝히고 강정주민들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요청했다.

또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공식사과하고 아직 숨겨진 내용들에 대해 도차원의 진상조사를 실시하라”며 “제주도의회 역시 구체적인 탈·불법 사실들에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회는 “우리는 진실은 밝히되 용서한다는 정신으로 우리의 아픔을 승화하려한다”며 “앞으로 주민공동체를 회복하는 일에 앞장섬은 물론 새로운 지역공동체를 만드는 일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