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기차 보급 목표 수정 필요성 제기
제주 전기차 보급 목표 수정 필요성 제기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운 의원이 발언하는 모습.
문경운 의원이 발언하는 모습.

제주특별자치도의 역점 사업인 ‘카본프리아일랜드(CFI) 2030 계획’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기자동차 보급 목표에 대한 수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성산읍)는 11일 제373회 제1차 정례회 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 미래전략국과 일자리경제통상국 등에 대한 2018 회계연도 결산심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문경운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는 제주도의 전기차 보급계획에 대한 실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계획 수정을 주문했다.

그러나 제주도는 전기차 보급 확대에 대한 긍정적인 분위기가 만들어 질 것으로 전망하며 입장차를 보였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는 6000대이며, 현재까지 2000대 신청이 접수됐다.

문 의원은 “카본프리아일랜드 계획에 보면 2030년까지 친환경 전기차 37만7000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전기차를 비롯해 충전기 보조금도 매해 줄고 있다. 지원 환경이 이런데 보급 확대를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CFI 2030 계획도 보여주기 행정이 아닌가라는 생각”이라며 “무리한 계획보다는 현실에 맞게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지금까지는 보급이 서서히 늘었지만 어느 시점부터 급속도로 보급이 될 것으로 본다”며 “전 세계적으로도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는 분위기다. 긍정적인 분위기는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