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검찰 송치…또 얼굴 가린채 침묵
고유정 검찰 송치…또 얼굴 가린채 침묵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2일 살인 및 사체 손괴·유기 등 혐의 송치
유가족들 “얼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아” 울분 토로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검찰에 송치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2일 살인과 사체 유기·손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고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검은색 티셔츠와 검은색 치마를 입은 채 모습을 드러낸 고씨는 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온 뒤 경찰서 현관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고씨는 지난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신상공개 결정 후 다음날인 6일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던 당시처럼 머리카락을 늘어뜨려 얼굴을 가렸다.
 
고씨가 모습을 드러내자 피해자 유족들은 “왜 얼굴을 가리고 있나”, “고개를 들어라”고 소리치며 울분의 눈물을 흘렸다.
고씨는 ‘왜 죽였느냐’, ‘(범행을)후회하느냐’,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호송차에 올랐다.
 
고씨가 호송차에 올라타자 분노한 일부 유가족들이 차량을 막아서기도 했다. 고씨가 호송된 이후에도 유족들은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장을 찾아가 신상공개 결정 이후에도 고씨가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피해자 유가족들은 “신상공개가 결정됐는데도 제대로 얼굴이 공개되지 않아 억울한 심정”이라며 “머리카락 한 올도 찾지 못해 상 위에 영정사진 올려 놓고 물만 떠놓고 기다리고 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표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전 남편 A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지방법원은 지난 4일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