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속 간직한 1980년대 제주를 만나다
기억 속 간직한 1980년대 제주를 만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현 작가, 15~20일까지 문예회관서 개인전
사진집 출판기념회·작과와 만남의 시간도
김종현 作, 자리 뜨레 가는 배.
김종현 作, 자리 뜨레 가는 배.

자리돔을 잡으러 가는 낙배(나무배), 초가집을 뒤로 병풍처럼 들어선 산방산, 성산일출봉에서 바라본 옛 제주 풍경 등은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제주의 모습이다.

1980년대 제주지역 풍광과 민속, 생태와 사람들을 기록한 사진전 기억속의 제주15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제2전시실에서 열린다.

35년 간 제주를 누비며 사진으로 풍광을 기록해 오고 있는 김종현 한국사진작가협회 제주도지회장의 개인전이다. 김회장은 1980년대 초 사진에 입문하며 제주를 구석구석 찍기 시작했다.

초가가 있고 아름드리 퐁낭이 서 있는 김녕리 올레풍경, 낙배(나무배)를 타고 비양도로 자리돔을 잡으러 가던 추억, 어머니들이 밭일을 하는 모습, 탑동 해안가가 매립되기 전 야경, 신제주 초등학교 운동회 등 흑백 필름 속 제주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 기간에는 사진집 출판기념회와 작가와 만남의 시간이 준비돼 있다.

김종현 회장은 전시를 통해 제주의 옛 모습과 우리 부모님 세대의 생활상, 소중한 제주의 옛 기억들을 공유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010-6811-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