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밤하늘에도 “대~한민국” 울려 퍼졌다
제주 밤하늘에도 “대~한민국” 울려 퍼졌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체육회, 제주종합경기장서 U-20 월드컵 한국 우승 기원 응원전 개최
4000여 명 운집…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도 수천명 참가해 응원전 펼쳐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 운집한 4000여 명의 제주시민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 운집한 4000여 명의 제주시민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

사상 첫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 오른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함성이 제주 밤하늘에도 울려 퍼졌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체육회는 결승전 시작 3시간 전인 지난 15일 오후 10시부터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 우승 기원 제주도민 응원전을 열었다.

응원전에 참가한 4000여 명의 제주시민은 다음 날인 16일 새벽 3시까지 5시간 동안 한국의 우승을 기원하는 승리의 함성을 목청 높여 외쳤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경기장을 찾아 응원전에 힘을 보탰다.

이날 제주도와 제주도체육회는 경기 전 타악 퍼포먼스 난장과 댄스 퍼포먼스, 치어리더 댄스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며 응원 열기를 달궜다.

응원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도민을 대상으로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 사인볼 100개를 주는 선물 이벤트도 진행했다.

또 막대풍선 등 각종 응원 물품을 지급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제주도는 이날 많은 시민이 운집할 것을 예상해 미리 교통과 소방, 의료 등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했으며,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같은 시간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응원전에도 수천명의 시민이 참가해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했다.

한편 우리나라 대표팀은 우크라이나와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며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한민국 남자 대표팀이 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 이상의 성적을 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