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재외도민 청소년 대상 ‘한국어·제주어 강좌’ 운영
道, 재외도민 청소년 대상 ‘한국어·제주어 강좌’ 운영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6.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재외도민 청소년을 대상으로 오는 8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한국어·제주어 강좌’를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어·제주어 강좌’는 한국어 기초과정이 필요한 청소년은 ‘한국어반’에 편성하고, 한국어 기초가 갖춰진 청소년은 ‘제주어반’으로 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승마와 해녀 체험, 4·3평화공원 방문 등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제주의 옛 생활문화와 청정자연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해외 및 국내 재외도민 중·고등학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접수는 오는 21일까지 국내·외 재외제주도민회(02-3662-2650) 및 제주관광대학교 산학협력단(064-740-8838)으로 하면 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한국어·제주어 강좌’를 통해 한국어와 제주어 교육은 물론, 제주의 문화체험을 통해 재외도민 청소년의 정체성을 확립하는데 도움을 주고, 세대 간 화합에도 기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