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지방 토지 매입자, 서귀포시지역 땅 더 샀다
다른 지방 토지 매입자, 서귀포시지역 땅 더 샀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 부동산거래현황…올 5월까지 1964만㎡, 전년보다 6.7% 줄어
서귀포시지역 토지거래면적은 증가…절반 가량이 제주 이외지역 매입자
제주시 전경
제주시 전경

제주지역 토지거래량이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이어가고 가운데 제주도 이외 지역 거주자들은 제주시지역보다 서귀포시지역 토지를 더 많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감정원 부동산 거래현황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5개월 동안 제주지역 토지거래량은 19220필지로, 지난해 같은 기간 25493필지에 비해 24.6% 줄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11419건으로 전년에 비해 29.1%, 서귀포시는 7801건으로 16.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5월까지 토지거래면적은 1964, 전년 같은 기간(21052000)에 비해 6.7% 줄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가 9057000로 전년에 비해 25.5% 감소한 반면 서귀포시는 10584000로 전년에 비해 1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시지역 토지거래면적은 지난 11382000, 21253000, 32221000, 42287000, 53441000등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매입자 거주지별로 제주도 이외 지역 매입자의 토지거래량은 6708필지로, 전체 토지거래량의 34.9%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지역이 3116필지, 서귀포시지역이 3592필지로, 서귀포시지역이 더 많았다.

서귀포시지역 토지거래량 가운데 제주도 이외 지역 매입자 비율은 46%,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제주도 이외 지역 매입자의 토지거래면적은 6233000, 전체의 31.7%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제주시지역이 2518000, 서귀포시지역이 3713000, 역시 서귀포시지역이 더 많았다.

서귀포시지역 토지거래면적 가운데 제주도 이외 지역 거주자의 매입 비율은 35.1%로 집계됐다.

외국인들의 토지거래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5월까지 외국인 토지거래량은 311필지로, 지난해 같은 기간(635필지)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외국인 토지거래면적은 272000, 전년 동기(474000)에 비해 42.6%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