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수수 피해 열대거세미나방 국내 처음 제주서 확인
옥수수 피해 열대거세미나방 국내 처음 제주서 확인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0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좌 조천읍지역서 발견돼…잎 줄기 갉아먹는 등 피해
추가 확인은 안돼, 중국서 바람 타고 유입될 가능성도
철저한 예찰, 방제작업 절실…확산 방지대책 마련해야

옥수수에 피해를 입히는 열대거세미나방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제주에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철저한 예찰 및 방역과 함께 유입 경로를 명확히 파악해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0일 농촌진흥청과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등에 따르면 제주 동부지역인 구좌읍과 조천읍에 위치한 옥수수 재배 포장 4곳에서 채취한 나방 애벌레의 유전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열대거세미나방으로 확인됐다.

열대거세미나방이 국내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어린벌레) 시기에 농작물(주로 옥수수)의 잎과 줄기를 갉아먹는 등 막대한 피해를 일으킨다.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아열대지역이 원산지로 2016년 아프리카(43개국), 2018년 동남아시아(8개국)에 이어 2019년에는 중국 남부지역에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

 

이번에 확인된 열대거세미나방은 도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에서 진행한 옥수수 해충 예찰과정에서 지난 13일 최초 발견됐다. 확인된 지역은 김녕리 3곳과 와산리 1곳 등이다.

해당 지역의 옥수수는 이미 수확기에 접어들었지만 일부 늦게 심은 어린 옥수수에서 애벌레가 발견됐다. 새로 난 잎 속에서 12정도의 애벌레가 발견됐으며 잎 부분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지역에서는 적용약제로 방제작업을 마쳤다.

농촌진흥청이 도농업기술원,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긴급합동조사를 벌인 결과 19일 현재 구좌읍과 조천읍을 제외한 제주 다른 지역에서는 추가 발생이 확인되지 않았다.

농촌진흥청은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반경 1이내에 작물 재배지에 대한 정밀 예찰을 실시하고, 제주지역 주요 옥수수 재배지를 중심으로 육안조사와 트랩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도농업기술원은 10월말까지 10일 간격으로 순회 예찰하는 한편 구좌, 성산, 표선, 애월, 조천, 한림, 한경 대정 등지로 예찰 지역을 확대하고 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열대·아열대지역이 원산지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월동이 불가능해 정착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국 등지에서 매년 날아와 반복적인 피해를 입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번에 제주에서 확인된 열대거세미나방도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유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열대거세미나방은 바람을 타고 장거리를 이동할 수 있어 제주도 전역으로 발생 지역이 확대될 수 있어 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강병수 농업기술원 팀장은  “열대거세미나방은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제주 전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어 옥수수 등 벼과 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수시 예찰해야 한다""해충이 발생한 경우 가까운 농업기술센터나 농기원으로 신고하고, 적극적인 조기 방제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