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시신 훼손한 김포 아파트서 뼈 추정 물체 발견
고유정 시신 훼손한 김포 아파트서 뼈 추정 물체 발견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유기한 아파트 쓰레기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5시 30분께 고씨가 시신을 손괴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경기도 김포시의 아파트 쓰레기 분류함 배관에서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아파트의 경우 쓰레기 분류함과 집하장이 배관으로 연결돼 있어 분류함에 버린 쓰레기가 집하장으로 흘러가고, 이후 차량에 선적해 소각장으로 이동하는 구조다.
 
이번에 발견된 뼈 추정 물체는 A4용지 상자 반 박스 정도의 분량이다. 경찰은 이번에 발견된 뼈 추정물체가 피해자의 뼈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