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기본계획 종료…25일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제2공항 기본계획 종료…25일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부터 환경영향평가 등 협의
국토부, 기재부와는 예산 다뤄
10월께 기본계획 고시할 예정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관련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23일로 마무리된 가운데 7월부터 관계부처 협의 등 후속 절차가 본격 진행된다.

특히 환경부 등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제2공항 건설에 따른 지역주민 소음 피해와 환경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국토교통부와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관계기관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릴 예정이다.

국토부는 앞서 지난 19일 제주농어업인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최종보고회 무산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내실 있는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기관 및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국토부는 이번 최종보고회에 특별히 지역의견 수렴을 위해 제주도에 참석을 요청했고, 도 관계자도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국토부는 7월부터 약 3개월간 관계부처 협의 및 지역의견 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우선 기획재정부와 제2공항 사업비 등의 협의가 진행되고, 환경부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관련 협의가 진행된다.

당초 국토부는 성산읍 5개 마을 약 527만㎡ 부지에 사업비 4조87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을 세웠고, 기재부 협의에서 사업비 변동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국토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관건은 지난 5월 국토부가 공개했던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과 관련해 심의위원들이 제시했던 의견들의 반영 여부다.

환경부와 영산강환경유역청 등의 심의위원들은 ▲절대보전지구, 지하수보전지구, 동굴 등 투수성 높은 지질특성에 미치는 영향 저감 방안 ▲철새도래지 등에 미치는 영향과 조류와 항공기 출동 위험성 평가 ▲소음평가 대상 확대 검토 및 지역주민 소음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주문했다.

전진 국토부 항공정책실 신공항기획과 사무관은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끝나고 지역의견 수렴 및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통상적으로 3개월 정도의 기간을 예상하고 있다”며 “기재부와는 사업비가 적정한지 등을 협의하고, 환경부와는 전략환경영향평가 관련 협의를 진행하게 된다. 심의위원들의 의견 제시 내용을 기본계획에 반영해 오는 10월 기본계획을 고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