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 점검
서귀포시,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 점검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이달 말까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위기상황 매뉴얼을 점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점검반을 구성해 종교시설, 판매시설, 숙박시설 등 관내 다중이용시설 58개소에 대해 위기상황 매뉴얼 작성 및 훈련 실시 여부 등을 점검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최근까지 30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 임시 휴업시설 2개소를 제외한 28개소 전부 위기상황 매뉴얼을 작성해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김형섭 서귀포시 안전총괄과장은 “위기상황 매뉴얼을 점검하면서 지진, 태풍 등 다른 재난에 대해서도 훈련 할 수 있도록 안내·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에 따르면 바닥면적 5000㎡ 이상인 다중이용시설은 테러, 가스폭발, 화재, 폭설 등 재난 발생 시 대응조직 및 지휘체계, 상황·단계별 대응철자 등이 담긴 위기상황 매뉴얼을 갖추고 이를 바탕으로 훈련을 실시해야 한다.

문의 서귀포시 안전총괄과 760-3281.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