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북창동식 풀살롱 성매매 유흥업소 적발
경찰, 북창동식 풀살롱 성매매 유흥업소 적발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북창동식 풀살롱영업을 한 업주 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유흥주점 업주 이모씨(59) 4명을 붙잡아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제주시 일도2동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하며 손님 한 명당 26만원에서 3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술을 마시는 자리에서 성행위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속칭 '북창동식 풀살롱'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신용카드 매출전표와 계좌이체 내역 등을 토대로 해당 업소 이용자들에 대한 수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세청 과세자료 통보 및 기소 전 몰수보전 등을 통해 범죄 수익금을 환수해 이 같은 불법 영업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