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 잠수함 작업 중 폭발…3명 중경상
마라도 잠수함 작업 중 폭발…3명 중경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배터리 폭발사고 추정

26일 낮 12시25분께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 정박 중인 마라도 잠수함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당시 잠수함 내부에서 작업 중이던 김모씨(51)와 현모씨(25) 등 2명이 크게 다치고, 이모씨(36)가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잠수함 내부 승객용 의자 고정 작업을 하던 중 잠수함 바닥에 설치된 배터리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마라도 잠수함은 2013년 12월 취항한 관광용 잠수함으로 무게 97t에 길이 22.2m이며 53명이 탑승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