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이 그렇게 우스웠나?
제주도민이 그렇게 우스웠나?
  • 제주신보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부유세는 공정하고 애국적이며, 미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강하게 만드는 것이다.”

미국 억만장자 19명이 내년 미 대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자신들에 대한 부유세 부과를 촉구하며 발송한 서한의 일부분이다.

이틀 전(25일) 국내 한 언론이 미국 뉴욕타임즈를 인용·보도했다.

▲같은 날 제주新보 등 제주지역 일간지 1면엔 대기업 및 대규모 렌터카 업체들의 ‘렌터카 수급 조절 반대 소송’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이 광고로 게재됐다.

이 성명은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 명의로 실렸는데 제주조합 등 전국 13개 조합이 참여했다. 이들은 “청정 제주가 환경·교통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롯데·SK·AJ·한진·해피네트웍스 등 대기업 및 대규모 렌터카 업체들에게 렌터카 감차사업 적극 동참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렌터카 교통사고의 문제점도 스스로 털어놨다.

지난해 도내 3만2000여 대의 렌터카 중 공제조합에 가입돼 있는 2만여 대의 사고 접수 건수가 1만7563건(사망 6명, 부상 5724명)으로 하루 평균 48건의 렌터카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손해보험사가 처리한 건수를 포함하면 렌터카 교통사고는 더 많을 것이라고 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최고 수준의 자동차 보유대수를 줄이기 위해 차고지증명제를 도 전역으로 확대 시행한다. 따라서 제주도민들은 내달부터 차고지가 없으면 차(경·소형차 2022년부터 적용)를 새로 구입할 수 없다. 주차장을 확보할 수 없는 서민이나 구도심지 주민, 오래된 다세대·다가구·아파트의 입주민 상당수는 새로 차를 구입하려면 차고지 임차에 나설 수밖에 없다. 이에 따른 불편과 경제적 부담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제주도민들이 차고지증명제를 받아들인 것은 그만큼 제주의 교통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기업 및 대규모 렌터카 업체들이 감차 반대 소송에 나선 것은 제주도민들을 무시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자진해서 부유세를 더 내겠다는 미국의 억만장자들, 그리고 제주에서 돈을 벌면서 감차 반대 소송에 앞장서는 대기업 및 대규모 렌터카 업체들이 극명하게 대비되는 하루였다.

정작 제주도민은 고통을 감수하는데 그들은 조금도 양보를 않겠다니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다.

스스로 못하겠다면 제주도민과 관광객이 한마음으로 나설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