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렌터카사업조합, 수급조절 반대 소송 규탄
전국렌터카사업조합, 수급조절 반대 소송 규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 중인 렌터카 수급조절에 반대하며 소송을 제기한 대기업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제주를 비롯한 경기, 부산, 대전, 강원 등 전국 13개 지역 자동차대여사업조합으로 구성된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은 26일 공동 성명을 내고 “대기업 렌터카 영업소들은 소송을 취하하고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렌터카 수습조절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대기업들은 제주에서 호텔과 골프장, 카지노 등 많은 관광관련 사업들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 많은 사업들을 추진할 것임에도 교통문제는 나 몰라라 하고 있다”며 “더 나아가 렌터카 감차사업 저지를 위해 소송을 제기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은 “제주는 렌터카 과잉 공급에 의한 업체간 과당경쟁으로 교통사고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지역 118개 업체가 손해를 보면서 감차동의서를 제출한 것”이라며 렌터카 수급 조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