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스마트 시스템으로 전통시장 경쟁력 키워야”
박영선 장관, “스마트 시스템으로 전통시장 경쟁력 키워야”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6일 전통시장에 스마트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상인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옥돔을 예로 들며 “최고의 맛을 낼 수 있는 온도와 습도, 바람 등을 데이터로 축적해 옥돔을 말리는 등 최고의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장관은 “전통시장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단순한 시설 투자에서 벗어나 점포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상인들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이 “우리나라 전통시장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가 될 정도로 놀라운 성장을 거둔 것은 상인 여러분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전통시장에 대한 온라인 지원 부분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배석한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 창업 분야에 더 많은 지원과 투자를 바란다”고 박 장관에게 건의했다.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최용민 이사장과 현상철 상무는 “앞으로도 재래시장에 대한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 장관은 상인들과의 간담회에 앞서 서귀포시 사타트업베이(STARTUPBAY)에서 위 의원이 마련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중소벤처기업 연수원 서귀포 설립에 대해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박 장관은 “서귀포시에 중소벤처기업 연수원이 필요하다. 이에 따른 사업 타당성 연구용역 비용을 지원해 달라”는 위 의원의 요청에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