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신항 기본계획 고시’ 꼭 이뤄져야
‘제주신항 기본계획 고시’ 꼭 이뤄져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가 제주의 숙원사업인 제주신항 건설 기본계획을 다음 달 말에 고시할 것인지에 대해 도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본계획 고시는 정부가 제주신항 개발사업을 확정했다는 것으로, 인허가 절차가 간소화하고 국비 확보가 수월해진다. 남은 기간 제주도의 총력 대응이 중요해졌다.

제주신항은 제주시 삼도동과 건입동, 용담동 일원 탑동 앞바다 500만㎡에 2020년부터 2040년까지 총사업비 2조800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22만t 급을 포함한 크루즈 4선석과 여객 9선석 등의 접안시설과 배후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낙후된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건설·관광·농수산업 등으로 긍정적 파급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기에 이번의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된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그만큼 국가적으로 중요한 대형프로젝트다. 남북 해상 교류 활성화와 한-중-일-러시아를 잇는 크루즈 관광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한국해양수산개발연구원이 실시한 사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도 비용편익비율(B/C)이 기준치 1을 넘어선 만큼 경제성도 충분하다.

관건은 국비 지원의 키를 쥐고 있는 기획재정부의 입장이다. 2016년 당시 해수부가 제주신항을 항만기본계획에 포함했지만, 사드(THAAD) 사태로 중국의 크루즈 관광이 중단되자 기재부에서 난색을 표했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주도에 따르면 기재부도 이젠 제주신항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다행스러운 일이다. 최종 결과로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제주신항은 제주의 새로운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현재의 제주항 상태를 봐도 신항 건설을 더는 늦춰서는 안 된다. 선석이 부족하다 보니 선박들이 교대로 들락날락하고 있다. 해상 물류 비용 절감을 위해 추가적인 대형 카페리 운항이 절실하지만 현재의 수용 능력으론 언감생심이다. 그 점에서 도민들도 신항 건설을 적극적으로 지지했으면 한다. 그래야 ‘기본계획 고시’라는 힘든 고비를 넘어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