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한 개의 질문에 백 개의 생각 존중”
이석문 “한 개의 질문에 백 개의 생각 존중”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 도교육청 기자실서 취임 1주년 기자회견
IB 고교과정 도입 및 고교 체제 개편 등 성과 자평

한 개의 질문에 한 개의 정답만을 요구하는 교육이 아닌, 한 개의 질문에 백 개의 생각을 존중하는 교육을 뿌리내리겠습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1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한 해를 돌아보고 앞으로 중점 추진할 교육 정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우선 IB(국제바칼로레아) 도입과 관련해 제주와 대구광역시교육청, IBO국제바칼로레아 한국어화추진을 확정했다면서 근대 교육이 도입된 100년의 역사 이래 대한민국 교육의 가장 큰 변화가 이루어진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 교육감은 한국어 IB 고교과정은 2017년부터 논의를 시작해 오는 2022년에 시행되는 중장기적인 정책이라며 아이 한 명, 한명이 존중받는 교육이 제주에서부터 구체화되고 현실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교 체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연합고사 폐지는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최고의 정책이라며 연합고사 시행 당시 나타났던 읍면지역에서 제주시 동지역으로 유입되는 흐름이 확연이 줄었고, 일부 중학교 쏠림 문화도 사라졌다고 평가했다.

교복 개선이 제주교육 공론화 위원회의 첫 의제로 선정된 것에 대해서는 공론화 과정은 살아있는 민주교육의 장이라며 교육 주체들의 지혜를 충실히 모으면서 숙의 민주주의 본연의 가치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이 교육감은 또 영어교육도시 내 학교 부지를 본래 용도로 계속 유지해야 할 지 재점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교육감은 추가적인 국제학교 설립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실질적으로 영어교육도시 내 3개 학교 부지를 지속적으로 남겨둬야 할 지 논의해야 한다라며 영어교육도시 출범 당시 해외 유학을 흡수하겠다는 국가적 목적이 있었지만 지금은 해외 유출 학생이 절반 이상 가까이 줄고, 초저출산 등의 문제가 있는 만큼 근본적인 논의가 도민사회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사적 자본이 국제 학교 운영의 적자를 메꾸면서 지속적으로 투자할 수 있을 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