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여론조사, 제주 제2공항 ‘필요’ 55.1% ‘불필요’ 41.3%
바른미래당 여론조사, 제주 제2공항 ‘필요’ 55.1% ‘불필요’ 41.3%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바른미래당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이 공동으로 실시한 제주 제2공항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제2공항 필요성에 대해 응답자의 55.1%가 ‘필요하다’ 41.3%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제2공항 최적지로 성산지역이 선정된 것에 대해 응답자의 48.8%가 ‘동의한다’고 답변했고, ‘동의하지 않는다’ 답변은 45.1%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기본계획 수립에 도민의견 반영을 위한 제주도정의 활동평가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가 64.7%, 25.2%가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제주도의회가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단을 정부에 요구한 행동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가 41.3%, ‘잘못하고 있다’가 40.3%, 이와 함께 제2공항 갈등 해결을 위한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의 활동평가는 ‘잘못하고 있다’가 59.7%, ‘잘하고 있다’가 25.2%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가 지난 달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무선(50%), 유선(50%) 자동응답 혼용 방법으로 진행됐고, 제주지역 19세 이상 성인 1003명이 응답해 응답률은 3.7%다. 통계보정은 2019년 5월 지역별, 성별, 연령별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가중치 적용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자세한 사항은 바른미래연구원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