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무대서는 도립서귀포합창단
전국 무대서는 도립서귀포합창단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주최 '문화교류 사업' 선정
3일 오후 7시30분 세종문화회관서
도립서귀포합창단(단장 김태엽)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는 ‘2019년 자치단체 간 문화교류 사업’에 선정돼 3일 오후 7시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연주회를 개최한다.
도립서귀포합창단(단장 김태엽)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는 ‘2019년 자치단체 간 문화교류 사업’에 선정돼 3일 오후 7시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연주회를 개최한다.

도립서귀포합창단(단장 김태엽)은 서울특별시가 주최하는 ‘2019년 자치단체 간 문화교류 사업에 선정돼 3일 오후 7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는 최상윤 상임지휘자의 지휘로 바이올린에 백나현, 테너색소폰에 김문성, 트럼펫에 전성현이 협연한다.

첫 무대는 밝은 행진곡풍의 ‘Te Deum(하이든)’으로 시작해 ‘Dajte, dajte (Aldo Kumar 편곡)’과 노르웨이의 자장가 ‘Gjendines b?dnl?t(Gunnar Eriksson 편곡)’ 4곡의 흥겨운 무대로 구성된다. 이어 ‘Meditation de Thais(타이스의 명상곡)’ 2곡의 백나현의 바이올린 연주를 감상하게 된다.

또 조혜영 작곡의 나비에게’, ‘가시리’, 문현주 편곡의 서울구경을 포함한 4개의 한국곡과 ‘Unclouded Day(Rev. J. K. Alwood)’ 등 유명 흑인영가 4곡을 연주하고 막을 내린다.

문의 739-52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