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교통개선 33개 과제 발굴
서귀포시, 교통개선 33개 과제 발굴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최근 1년 동안 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논의를 거쳐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33개 과제를 발굴했다.

서귀포시는 교통관련 유관기관과 실무회의와 합동 현장 실사 등을 거쳐 최근까지 33개 과제를 발굴해 주정차 단속시간 조정 등 15건에 대해 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서홍동 노상주차장 유료화 시범사업’을 제외한 17건(예래 입구 신호등 개선 등)에 대해서는 현재 예산이 투입돼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용춘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장은 “안전한 교통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서귀포경찰서, 도로교통공단 제주지부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기관 실무자들이 정기적으로 모여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