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성산읍 호텔 배전반서 화재…투숙객 2명 연기 흡입
서귀포 성산읍 호텔 배전반서 화재…투숙객 2명 연기 흡입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9.0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1021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신양리의 한 호텔 배전반에서 화재가 발생해 호텔 관리자가 소화기로 자체 진화했다.

이 화재로 호텔 투숙객 2명이 단순 연기흡입으로 제주시지역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배전반 및 전선 일부가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237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빗물이 배전반에 들어가 직원들이 수건을 이용해 제거했다는 진술로 보아 전기적 요인에 의해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